[AD]

[김현준의 포토레슨] 피나우 "물가에서 탈출하기"

최종수정 2017.04.25 08:11기사입력 2017.04.25 08:11

하체 고정하고 강력한 넉다운 샷으로, 물에 잠겼다면 벙커 샷과 똑같이 공 뒷부분을 컨택한다

토니 피나우가 텍사스오픈 둘째날 18번홀에서 트러블 샷을 시도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위기를 기회로."

토니 피나우(미국)가 지난 22일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골프장(파72ㆍ7435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발레로 텍사스오픈(총상금 620만 달러) 2라운드 당시 18번홀(파5) 워터해저드 구역에서 탈출하는 장면이다. 아마추어골퍼는 당연히 1벌타 후 다음 샷을 기약하는 게 현명하다. 하지만 공이 물가에 있다면 생각이 달라진다. 트러블 샷 요령이다.

피나우는 일단 페어웨이로 공을 꺼낸 뒤 다음 샷을 홀에 붙여 '5온 1퍼트', 보기로 틀어막았다. 이날만 7언더파를 몰아쳐 공동선두에 올랐다는 게 놀랍다. 샷에 대한 강력한 집념의 산물이다. 셋째날 2타를 까먹은 게 그래서 더욱 아쉽게 됐다. 최종일 이 홀에서 아예 공이 물에 빠져 또 다시 보기를 범했다는 게 재미있다. 그래도 3언더파를 보태 공동 3위를 차지하는 개가를 올렸다.

일단 규칙 위반을 하지 않는 게 중요하다. 워터해저드 구역 내에서는 아무것도 건드릴 수 없다. 2벌타다. 영국왕립골프협회(R&A)와 미국골프협회(USGA)가 최근 발표한 골프규칙 개정 계획에 따르면 2019년 1월부터는 손이나 클럽을 지면에 대거나 돌멩이 같은 장애물을 접촉해도 벌타를 부과하지 않을 전망이다. "보다 쉽고, 빠른 플레이"를 위해서다.

핵심은 샷을 하는 과정에서 하체가 흔들리지 않아야 한다는 대목이다. 양말까지 벗고 물에 들어간 상황이다. 미끄러지기 쉽고, 무게중심이 흔들리면서 터무니없는 샷이 나올 확률이 높다. 어드레스에서 척추와 무릎을 굽힌 상태를 스윙이 끝날 때까지 유지해야 한다. 바로 '무릎의 높낮이'를 지키라는 이야기다. 스윙과정에서 턱을 약간 들어주면 효과가 있다.
샷은 그립을 내려 잡고 공을 정확하게 컨택하는데 초점을 맞춘다. 오르막에서는 훅 구질, 내리막에서는 슬라이스가 나타난다는 점을 감안해 타깃을 오조준한다. 공의 위치는 평소보다 1~ 2개 정도 오른쪽이다. 백스윙을 가파르게 들어 올려 왼쪽 손목이 안쪽으로 약간 구부려진 상태 그대로 다운스윙을 가져가는, 이른바 '넉다운 샷'이다. 공을 찍어 친다는 이미지다.

공의 일부가 물에 잠겨 있는 경우는 어떨까. 벙커 샷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하체를 단단하게 고정하고, 페이스를 열어 공 뒷부분을 강력하게 내리 친다. 플라스틱 공을 물에 띄우고 손바닥으로 물을 튕겨 공을 탈출시키는 원리다. 공을 바로 때리거나 너무 먼 쪽을 치면 공은 물결을 따라 앞으로 밀린다. 손바닥으로 공 바로 뒤쪽을 때려야 떠낼 수 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