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현준의 포토레슨] '짠물퍼터' 스피스 "공을 굴린다"

최종수정 2017.07.17 10:37기사입력 2017.07.17 10:37

프리 샷 루틴은 항상 일정하게, 임팩트 구간에서는 약간 미는듯이, 래그퍼팅은 감각적으로

퍼팅의 왕도는 공을 딱 때리는 게 아니라 부드럽게 굴려주는 것이다.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아마추어골퍼가 가장 열받는 순간이 바로 짧은 퍼팅을 놓쳤을 때다.

어쩌다 찾아온 버디 찬스에서 '3퍼트 보기'가 됐다면 그야말로 최악이다. 퍼팅의 왕도는 그저 홀을 향해 공을 굴리는 게 전부다. 퍼터 헤드를 수평으로 움직이면서 스윙아크의 최저점에서 공을 임팩트한다. 아마추어골퍼는 그러나 공을 때린다. 거리 조절이 어려운 건 물론 헤드가 아래쪽으로 움직일 때 공을 컨택해 마치 칩 샷과 같은 엉뚱한 타격까지 발생한다. 이번 주에는 조던 스피스(미국)의 '짠물퍼팅'이다.

▲ "프리 샷 루틴을 일정하게"= 준비자세다. 양팔을 자연스럽게 늘어뜨리고, 오른손으로 퍼터를 타깃 방향으로 셋업한 뒤 왼쪽 손을 얹는 순서로 진행한다. 토 쪽이 약간 들려도 무방하다. 자세가 나쁘면 힐이 들리거나 왼쪽 팔꿈치가 몸에서 너무 멀리 떨어져 출발부터 공이 굴러가는 것을 방해한다는 것을 기억해 두자. 여기서 방향성이 결정되는 셈이다.

그립을 단단하게 잡을 필요는 없다. 오히려 긴장감을 유발하고, 양손을 굳게 만들어 제어력에 악영향을 미친다. 임팩트 구간을 통과할 때 헤드가 양손을 지나쳐 앞으로 나갈 수 없기 때문이다. 아마추어골퍼는 그래서 스피스의 왼손이 아래로 가는 '크로스 핸디드(cross-handed)' 보다 '리버스 오버 래핑(reverse overlapping)'이 바람직하다. 헤드를 릴리스하기가 편하다.

스트로크는 똑바로 뒤로 빼냈다가 다시 앞으로 가져가는데 초점을 맞춘다. 임팩트 구간에서는 약간 미는듯한 느낌이다. 자연스럽게 릴리스하라는 이야기다. 그래야 공을 때리는 게 아니라 굴릴 수 있다. 공이 굴러간다는 건 미끄러지는 스키드 현상을 방지해 직진성이 좋아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폴로스로 역시 손잡이가 아니라 헤드로 스윙해야 한다.
▲ "래그퍼팅은 감각적으로"= 화두는 '템포'다. 스피스처럼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도 소문난 '퍼팅 고수'는 부드러운 템포를 갖고 있고, 양손과 팔, 어깨가 항상 같은 속도로 움직인다. 템포가 좋다는 건 남은 거리와 상관없이 항상 좋은 결과를 도출해낼 수 있다는 것이다. 스피스는 실제 홀 당 평균 1.71개로 PGA투어 3위를 달리고 있다. 291.4야드(98위)의 '짤순이'가 세계랭킹 1위에 올랐던 동력이다.

여기에 남다른 감각이 작용한다. 특히 먼 거리가 남아 있을 때 가까이 붙이기 위한 래그퍼팅(lag putting)은 거리감이 생명이고, 감각이 출발점이다. 당연히 연습을 통해 완성된다. 5m와 10m, 15m 등 서로 다른 거리에서 홀을 중심으로 직경 1m의 원 안에 도착시키는 연습을 통해 다양한 백스윙 크기에서 똑같이 공을 굴리는 게 목표다. 연습은 실전에서 위력을 발휘한다.

한 번 때려보고 또 다른 거리에서 퍼팅을 반복한다. 연습그린에서의 홀아웃은 시간 낭비다. 경사가 심한 곳에서는 공이 휘어지는 변곡점을 파악하는 게 급선무다. 홀까지 직접 걸어가면서 공의 경로나 그린 상태를 파악해 가상의 타깃을 설정한다. 아마추어골퍼는 준비를 마치고, 다시 홀을 바라보는 경향이 있다. 반드시 가상의 타깃을 향해 페이스를 직각으로 맞춰야 한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