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현준의 포토레슨] '짠물퍼터' 토머스 "퍼팅라인 완전정복"

최종수정 2017.08.21 07:07기사입력 2017.08.21 07:07

마운틴과 오션브레이크, 시간대 체크 '퍼스트', 롱퍼팅은 변곡점으로, 쇼트퍼팅은 과감하게"

저스틴 토머스가 PGA챔피언십 셋째날 17번홀에서 캐디와 함께 퍼팅라인을 살피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홀 당 평균 퍼팅 수 1.60개."

저스틴 토머스(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2017시즌 마지막 메이저 PGA챔피언십을 제패한 동력이 바로 '짠물퍼팅'이다. 출전 선수 가운데 2위다. 그것도 '유리판 그린'으로 악명 높은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 퀘일할로골프장에서다. PGA투어 7위(310.5야드)의 장타자가 세기까지 갖췄다는 게 놀랍다. 21일 현재 PGA투어 퍼팅 부문 1위(1.70개)다. 이번 주에는 토머스의 <사진>을 보면서 '퍼팅라인 읽는 법'을 배워보자.


▲ "큰 그림을 그린다"= 토머스가 PGA챔피언십 3라운드 17번홀(파3)에서 캐디와 함께 퍼팅라인을 의논하는 장면이다. 선수들은 그린에 올라갈 때부터 퍼팅을 준비한다. 마운틴브레이크 등 주위의 지형 때문이다. 모든 경사는 반드시 산에서 물 쪽으로 흐른다. 제주도 골프장이 대표적이다. 한라산이 중심이다. 보기에는 오르막인데 실제로는 내리막인 경우가 속출하는 이유다.

오션브레이크는 호수가 근처에 있을 때다. 잔디가 물 쪽으로 누워있다고 생각하면 된다. 플레이하는 시간대도 중요하다. 이른 아침에는 이슬이 남아 있고, 해가 질 무렵은 잔디가 자라 공을 더 때려줘야 홀에 도달할 수 있다. 경사 역시 덜 먹는다. 정오를 전후한 시간대는 반면 잔디가 바짝 마르면서 속도와 휘어지는 각도가 늘어난다는 것을 계산한다.

▲ "홀로 가는 경로를 상상한다"= 그린에서는 홀로 걸어가면서 직접 빠르기와 경사를 느껴보고, 중간 지점에서 한번쯤 스트로크의 크기를 점검한다. 장거리 퍼팅에서는 무엇보다 변곡점을 설정하는 게 급선무다. 공이 휘어지는 지점이다. 여기서는 상상력이 중요하다. 머리속으로 공이 굴러가는 모습을 그려보면서 가상의 타깃을 만든다. 변곡점이 홀이 되는 셈이다.
중거리 퍼팅이라면 홀 뒤에서 경사를 세밀하게 파악하고, 공이 있는 자리로 돌아와서 최종 결정한다. 타이거 우즈(미국)의 '터널 효과'를 활용해 보자. 홀을 바라보면서 양 손으로 모자 챙을 구부려서 주변의 사물을 제외시키는 방법이다. 시선의 분산을 막고, 이를 통해 집중력을 높여 미세한 굴곡을 감지할 수 있다. 'S라인'은 홀에 근접할수록 영향이 커진다.

짧은 거리는 오히려 작은 경사를 무시하고 강하게 때려 넣는다. 공은 처음에는 직진성이 강하지만 홀에 가까워지면서 파워가 약해져 라인의 영향을 크게 받는다. 홀 주위는 더욱이 볼록하게 솟아 힘이 약하면 절대 들어가지 않는다. 짧은 퍼팅일수록 과감하게 컨택하라는 이야기다. 컨시드(Concede), 이른바 'OK' 받은 퍼팅은 대충 쳐도 잘 들어가는 원리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