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현준의 포토레슨] 박인비의 짠물퍼팅 "셋업부터 올바르게"

최종수정 2017.12.21 09:06기사입력 2017.12.21 09:05

LPGA투어 그린적중시 평균 퍼팅 수 1위 노하우 "왼쪽 팔꿈치 몸에 밀착시키고, 스트로크는 지면에서 낮게"

박인비의 퍼팅 장면이다. 몸이 흔들리지 않고, 헤드는 지면을 스치듯이 낮게 움직이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셋업부터 올바르게."

세계 최고의 '짠물퍼터' 박인비(29ㆍKB금융그룹)의 주문이다. 2017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그린적중 시 평균 퍼팅 수 1위(1.734개)다. 683차례 공을 그린에 올려 1184개의 퍼팅으로 마무리했다. 메이저 7승을 포함해 통산 18승을 수확했고, 서로 다른 4개의 메이저 우승에 올림픽 금메달까지 곁들인 '커리어 골든슬래머'에 오른 동력이 바로 퍼팅이다. 이번 주에는 박인비의 '퍼팅 노하우'를 배워보자.

일단 셋업에서 몸의 정렬이 중요하다. 공을 정확하게 컨택하기 위해서다. 아마추어골퍼는 보통 기분에 따라 어드레스가 달라지고, 공이 헤드 안쪽이나 바깥쪽에 맞는 경우가 많다. 거리와 방향성 모두 오류가 생길 수밖에 없다. '돌아온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 역시 "꼭 필요한 때 공을 집어넣는 클러치 퍼팅을 성공하는 비결은 '프리 샷 루틴'"이라고 소개했다.

양팔을 자연스럽게 늘어뜨리고, 오른손으로 먼저 퍼터를 잡아 타깃에 맞춘 다음 왼손을 얹고, 이후 스탠스를 정열하는 식이다. 왼쪽 팔꿈치가 몸에서 너무 멀리 떨어지면 출발부터 공이 굴러가는 것을 방해한다. 여기서 이미 방향성이 결정되는 셈이다. 그립을 꽉 잡을 필요는 없다. 오히려 긴장감을 유발하고, 몸을 긴장시켜 제어력에 악영향을 미친다.

박인비의 왼손이 아래로 가는 '레프트 핸드 로우(left-hand-low)', 이른바 '크로스 핸디드(cross-handed)' 퍼팅그립에서는 셋업의 역할이 더욱 커진다. 왼쪽 손목의 꺾임을 자연스럽게 방지해 중, 단거리 퍼팅에서 위력을 발휘한다는 게 강점이다. 두 손바닥이 거의 마주 보는 형태라 어깨가 수평이 되면서 시계추 운동이 원활하고, 시야가 좋아지는 매력을 더한다.
문제는 왼쪽 팔이 흔들리면 역효과를 초래한다는 점이다. 왼쪽 팔꿈치를 몸의 측면에 밀착시키는 이유다. 왼쪽 어깨로 스트로크를 시작한다는 느낌이다. 박인비는 "스트로크는 지면에서 낮게 움직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을 보자. 헤드가 지면을 스치듯이 백스윙에서 임팩트, 폴로스로로 이어지고 있다. 공의 구름이 좋아져 미세한 경사를 극복하는 직진성으로 직결된다.

낮은 스트로크는 헤드가 공을 직각으로 컨택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 어이없는 실수를 방지하는 효과도 있다. 홀 주위는 항상 도톰하게 올라와 있다는 것을 기억해 두자. 핀을 뽑았다가 다시 꽂는 과정이 수없이 반복되기 때문이다. 홀을 향해 정확하게 근접한 공이 막판 흘러내리는 까닭이다. 짧은 퍼팅은 홀 뒷벽을 보고 다소 강하게 때린다는 것 역시 같은 맥락이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관련기사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