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명품컬렉션] 브리지스톤 J817 "고진영의 신무기"

최종수정 2017.04.18 08:14기사입력 2017.04.18 08:14


"고진영의 신무기."

브리지스톤골프의 투어비 J817 드라이버(사진)다. 어저스트테이블 카트리지 설계가 핵심이다. 무게 추가 힐에만 있는 J815와 달리 센터(2g)와 힐(6g) 두 곳에 배치해 골퍼의 플레이 성향에 따라 탄도와 스핀량 조절이 가능하다. 더욱 정교한 샷을 구사할 수 있는 셈이다. 비거리를 늘리기 위해 파워 립(POWER RIB)과 파워 슬릿(POWER SLIT), 파워 밀링(POWER MILLING) 등을 탑재했다.

볼 초속이 빨라졌고, 높은 타출각은 최적의 스핀량으로 직결된다. 크라운의 패턴 디자인을 없애고 셋업 과정에서 보이는 탑과 솔 라인의 평행선을 개선해 시각적으로 더욱 안정감을 얻는 효과를 가미했다. 이전 모델의 훅 페이스를 스퀘어 페이스로 변경했다는 점이 재미있다. 어드레스에서 타깃 조준이 편리해 다양한 구질을 시도하기가 간단해졌다.

레드 색상의 헤드는 고급스러우면서 섹시한 느낌을 자아낸다. 로프트는 9.5도와 10.5도 두 가지, 75만원이다. 지난해 3승을 앞세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대상까지 수상한 고진영(22ㆍ하이트진로)은 "단순한 업그레이드라고 볼 수 없을 만큼 강력하고 혁신적이다"라며 "어드레스에서 스윙까지 편하게 원하는 방향으로 보낼 수 있다는 확신이 든다"고 호평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