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오디세이 오웍스 "블랙의 매혹적인 변신"

최종수정 2017.08.24 07:51기사입력 2017.08.24 07:51


캘러웨이골프가 오디세이 '오웍스(O-WORKS)' 퍼터(사진)을 출시했다.

세련된 외관부터 시선을 끈다. 깔끔한 블랙 PVD 피니시 헤드에 블랙 파우더 코팅한 샤프트를 장착했다. 퍼팅 과정에서 눈부심을 방지하는 역할까지 수행한다. 완벽한 공 구름을 선사하는 마이크로힌지(Microhinge) 인서트를 채용돼 최상의 퍼포먼스를 제공한다. 투어 선수들의 피드백을 적극 반영해 새로운 헤드 타입(#2W, #3T, #7S)을 추가했다. 30만원이다.

여성용(사진)은 아시아 여성골퍼들의 신체적 특징과 퍼팅 스타일을 고려해 제작했다. 그립을 편하게 쥘 수 있도록 슈퍼 스트로크사의 울트라 슬림을 끼웠고, 길이 역시 32인치 모델이다. 전국 공식 판매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김흥식 전무는 "오웍스 퍼터의 폭발적인 인기에 힘입어 새로운 라인업을 추가했다"며 "여성 골퍼들도 최고의 직진성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