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박재정의 브레이킹100] 16. '경사지 샷' 극복하기

최종수정 2012.03.27 09:06기사입력 2012.03.27 09:06

스윙 과정 내내 하체를 견고하게, 척추의 '높낮이'에 변화가 없어야

<사진1> 공이 발보다 높은 훅 라이에서는 하체를 견고하게 유지하고 '컨트롤 샷'을 가져 간다.

이번 레슨의 마지막 주제는 경사지에서 샷을 잘하는 법이다.

연습장에서는 공이 잘 맞다가도 코스에만 나가면 엉뚱한 구질이 나오는 이유 중의 하나가 경사지 때문이다. 연습장에서는 매트 위에 공을 놓고 때리기 때문에 정확하게 임팩트가 되지 않더라도 클럽이 잘 빠져나가 그런대로 공이 날아간다.

코스에서는 그러나 늘 평평하지도 않고, 라이도 좋지 않다. 경사의 정도에 따라 아예 스윙을 하기 어려운 곳도 있다. 그래서 초, 중급자들이 코스에서 처음 대면하는 어려움이 바로 '경사지 샷'이다.

▲ 공이 발 보다 높은 '훅 라이'= <사진1>이다. 배우 박재정씨는 공이 발보다 높은 라이에서 샷을 하자 평상시의 스윙 밸런스가 곧바로 무너졌다. 하체에 많은 움직임이 발생하다보니 스윙과정에서 몸이 출렁이게 되고, 당연히 임팩트도 일관성이 없다.

해결법은 오르막이든, 내리막이든 라이가 좋지 않을 때는 일단 스윙의 크기를 줄여주고 컨트롤 샷을 한다는 점이다. 무엇보다 공을 정확하게 때릴 수 있어야 다음 기회도 생긴다. 먼저 비거리가 줄어든다는 점부터 감안한다. 가능하다면 한 두 클럽 더 길게 선택할 수 있다. 하지만 경사도가 심하거나 러프나 디봇 등 라이가 좋지 않다면 다음 샷을 하기 좋은 쪽으로 목표를 변경한다.
참고로 골프는 확률의 게임이다. 무리한 샷은 반드시 더 나쁜 상황으로 이어진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구질이 왼쪽으로 휘어지는 훅도 주의해야 한다. 오르막 라이에서는 어드레스에서 토우 부분이 들리면서 페이스 앵글이 왼쪽을 보게 된다. 셋업부터 훅이 발생하게 설정돼 있다는 이야기다. 공을 보내고자 하는 목표보다 오른쪽을 겨냥하고 자연스럽게 드로우 구질에 맞춰 샷을 진행한다.

<사진2> 공이 발 보다 낮은 슬라이스 라이에서는 턱을 약간 들어 상체의 무너짐을 방지한다.

▲ 공이 발 보다 낮은 '슬라이스 라이'= <사진2>다. 훅 라이 보다 더 어렵다. 몸이 많이 숙여지면서 균형감이 깨지기 쉽고, 임팩트 이후에는 누구나 본능적으로 상체가 빨리 일어서게 된다. 공의 윗부분을 때리는 토핑이나 푸시 현상을 초래하는 까닭이다. 제법 공을 때려냈다는 느낌이 들어도 경사도에 따라서는 심각한 슬라이스가 나타나게 된다.

무릎을 적당하게 구부리면서도 스윙 과정 내내 하체를 견고하게 유지하는 게 핵심이다. 백스윙에서 임팩트까지 척추의 각도는 물론 높낮이가 변하지 않아야 중심타격을 할 수 있다. 훅 라이와 마찬가지로 비거리가 줄어들어 한 클럽 정도는 더 잡아야 한다. 스윙과정에서 턱을 약간 들어주고 공을 내려다보는 이지지를 가져가면 상체의 무너짐을 방지하는 효과가 있다.

슬라이스 구질에, 공을 정확하게 컨택하지 못하면 낮은 탄도로 하염없이 굴러갈 수도 있다. 공이 지나가는 경로에 해저드나 벙커가 있다면 처음부터 클럽을 짧게 선택하고 탈출을 우선으로 삼는다. 지난 16주 동안 <박재정의 브레이킹100>은 골프의 기초를 닦는데 중점을 뒀다. 기량이 향상되더라도 가끔씩은 이 레슨들을 다시 한 번 살펴보면서 기본기를 강화하기를 기대한다.





▲ 지도= 장재식 프로 golfer0518@hotmail.com▲ 정리=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사진= 윤동주 기자 doso7@asiae.co.kr▲ 클럽 및 의상협찬= 코브라푸마골프▲ 장소협찬= 스카이72골프장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