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윤채영의 투어다이어리] 51. "미야자토 아이의 고별전"

최종수정 2017.09.07 08:03기사입력 2017.06.15 08:02

지난주 산토리레이디스오픈에서 은퇴경기를 한 미야자토 아이와 함께.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이 생겼습니다.

지난주 일본 효고현 고베에서 열린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산토리레이디스오픈 이야기입니다. 3라운드에서 미야자토 아이(일본)와 함께 플레이하는 행운을 잡았습니다. JLPGA투어 14승,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9승을 수확한 '일본의 박세리'인데요.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했습니다. 이 대회가 바로 일본에서 치르는 마지막 경기라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인기는 정말 대단했습니다. 대회장의 혼란을 막기 위해 갤러리 입장을 제안했다는 소식입니다. 실제 첫날부터 대회 역대 최다인 6000명의 골프팬들이 필드를 찾았습니다. 우리 조와 함께 한 사진기자만 20명이나 됐고. 방송카메라 역시 셀 수 없이 많았습니다. 연습부터 홀 이동 등 모든 것을 카메라에 담았는데요. 아예 인터넷으로 생중계를 했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미야자토의 마지막 플레이를 지켜보기 위해 구름 갤러리가 티잉그라운드부터 그린까지 가득 메웠습니다. 국내에도 갤러리가 많은 편인데요. 이렇게 많은 팬들 앞에서 대회를 치른 건 처음이었습니다. 더 감동적인 것은 700여명의 팬들이 18홀 내내 미야자토를 따라다녔다는 겁니다. 영어와 일본어를 섞어가면서 대화를 나눴는데요. 성격과 매너 모두 최고입니다.

경기를 마친 뒤 기념촬영을 요청했는데요. 흔쾌히 'OK'를 해줘 휴대전화로 사진을 찍었습니다. 이날은 JLPGA투어 데뷔 이후 12번째 무대였는데요. 미야자토 덕분에 더욱 신났고, 재미있는 하루였습니다. 긴장이 아닌 설레임이었구요. 행복한 하루로 남았습니다. 이번 주에는 니치레이레디이스, 다음 주 어스먼다민컵에 출전합니다. 많은 응원 부탁드리겠습니다.
JLPGA투어 프로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