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맹녕의 골프영어산책] "롱 아이언을 잘 치는 법"

최종수정 2017.06.21 09:01기사입력 2017.06.21 09:01

에리야 쭈타누깐은 2번 아이언으로 티 샷을 하는 등 롱 아이언 샷의 명수다.

아마추어골퍼들은 롱 아이언 플레이가 어렵다(Long irons are difficult to play for average golfers).

보통 1, 2, 3번 아이언(No1, No2 and No3 irons are called 'long irons')을 의미한다. 사실 투어선수들 조차 두려워 하는 클럽이다. 문제는 꼭 필요하다는 점이다. 롱 아이언 샷을 터득해야 '고수'의 반열에 오를 수 있다. 아마추어골퍼들에게는 4, 5번 등 미들 아이언까지 이 범위에 포함된다. 초, 중급자들은 아예 7, 9번 우드나 하이브리드(hybrid)로 대체한다.

아널드 파머(미국)가 명언을 남겼다. "롱 아이언 때문에 고통을 받아서는 안된다. 다른 아이언을 잘 다루면서 롱 아이언을 잘 치지 못할 이유가 없다(You aren't supposed to suffer from a long iron. If it can be hit with other irons well, there are no reasons that it can't be hit with a long iron well in the same way)."

'골프여제'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이 바로 롱 아이언 샷의 명수다. 드라이버 대신 2번 아이언으로 티 샷할 정도다. 비거리가 250야드에 육박하고, 여기에 페어웨이안착률 78%의 정확도를 자랑한다. 이쯤되면 드라이버를 잡는 경쟁자들과 거리 차이가 별로 없다. 정확도(accuracy) 면에서 이점이 있다. 페어웨이가 좁은 파4홀에서는 3번 아이언으로 공략한다.

2번 아이언은 희귀한 클럽이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도 사용이 많지 않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는 김세영과 렉시 톰슨(미국) 등이 가끔 3번 아이언을 쓰는 정도다. 2번 아이언 로프트는 18도, 5번 우드와 같다. 작은 헤드에 로프트는 가파르게 서있고, 샤프트는 긴 롱 아이언을 쉽게 칠 수 있는 비결이 있다. "어렵다"는 선입견을 버리고 부드럽게 스윙을 한다.
공은 스탠스의 중앙에서 1개 정도 왼쪽이다. 테이크 어웨이를 드라이버처럼 뒤로 낮고 길게 빼주는 게 출발점이다. 리 트레비노(Lee Trevino)는 "라운드 도중 천둥 번개가 친다면 1번 아이언을 하늘 위로 들어봐라. 하느님조차 1번 아이언은 맞추지 못할 것"이라고 조크했다. 지금부터라도 롱 아이언 사용을 피하지 말고 친해져 보자. 부지런히 연습하면 다 된다.


글ㆍ사진=김맹녕 골프칼럼니스트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