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신두철의 골프세상] "일본 골프용품업계의 현주소"

최종수정 2018.04.03 08:21기사입력 2018.04.03 08:21

일본 골프용품시장은 지난해 '고급화 전략'을 앞세워 전년 대비 4% 성장을 기록했다.



지난주에 이어 일본 골프산업 이야기 두번째다.

골프장업계는 크게 위축되는 추이지만 골프용품 쪽은 나름 선방하는 분위기다. 일본 GFK는 지난해 골프용품 판매량을 전년 대비 4% 늘어난 1710억엔(1조7369억원)으로 집계했다. 돌파구는 '고급화 전략'이다. 골프채의 경우 수량은 1% 감소했지만 단가는 7%나 상승했다. 특히 시니어골퍼를 타깃으로 개발한 '두 클럽 더 나가는 아이언'의 폭발적인 인기가 돋보였다.

시니어골퍼들은 비거리 장비에 돈을 아끼지 않는 것 같다. 일본 골프용품사들은 그러나 내수 의존도가 지나치게 높다는 치명적인 약점이 있다. 지속적으로 골프인구가 줄면서 고전할 수밖에 없다. 요즈음에는 더욱이 중국시장의 정체로 경쟁력이 약한 브랜드가 몰락하고 있다. 골프용품은 물론 골프웨어, 골프장 등 관련산업이 모여 자생력을 키우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이유다.

골프용품업체들은 실제 골프스쿨까지 개설해 미래의 고객들을 확보하기 위해 공을 들이고 있다. 스크린골프시스템을 활용해 스윙을 분석하고, 골프채를 골라주고, 레슨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일단 맞춤클럽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는 점을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전 세계적인 추세다. 샤프트와 그립 등 다양한 부품시장으로 파급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골프공은 예년과 비슷한 상황이다. 라운드 수와 비례하기 때문이다. 골프화와 골프백은 소폭 증가했다. 골프화는 2016년 대비 2% 감소했지만 에코골프화의 하이브리드 등 고급 골프화가 선전하면서 단가는 8%나 높아졌다. 징이 없는 스파이크리스 골프화의 성장세가 동력이 됐다. 전체 판매량의 27%다. 캐주얼한 디자인으로 일상에서 신을 수 있다는 매력을 더했다.

일본 골퍼들은 실리적이다. 골프백시장에서 경량 스탠드백의 판매가 급증하는 것 역시 같은 맥락이다. 3kg 미만 골프백이 6% 늘어 골프백 전체 시장의 46%를 차지했다. "미국처럼 90% 이상 점유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일본은 사실 경차를 많이 타기 때문에 무겁고 큰 골프백은 불편하다. 한국도 비슷하다. 스크린골프의 활성화와 함께 경량백 시장의 규모가 커지고 있다.

에코골프 대표 donshin60@gmail.com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