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정의철의 골프잡학사전] "홀 직경 108mm의 비밀"

최종수정 2018.05.17 07:52기사입력 2018.05.17 07:52

영국왕립골프협회는 1893년 홀의 직경을 108mm로 통일했다.
영국왕립골프협회는 1893년 홀의 직경을 108mm로 통일했다.



"땡그랑."

골프공이 홀에 들어가면서 경쾌한 소리를 낸다. 투어선수는 물론 아마추어골퍼 역시 가장 좋아하는 울림이다. 만약 버디나 이글 퍼팅이었다면 더 이상 바랄 게 없다. 퍼팅감이 좋은 날은 홀이 동해처럼 한없이 커보이는 반면 그렇지 않은 날에는 바늘 구멍보다 작게 느껴진다. 홀의 직경은 108mm, 전 세계 골프장 모두 동일하다. 골프공 지름 42.67mm, 홀이 약 2.5배 정도 크다.

그렇다면 홀 직경을 왜 108mm로 만들었을까. 사실 초창기에는 정확한 기준이 없어 골프장마다 홀 크기가 제각각이었다. 코스에 따라 홀 크기가 다르다보니 스코어 또한 차이가 심했다. 규격이 같아야 할 필요성이 대두된 셈이다. 골프규칙을 관장하는 영국왕립골프협회(R&A)는 그러자 1893년 다양한 검토 끝에 "스코틀랜드 머슬버러 홀 크기가 최적"이라고 결정했다.

머슬버러골프장은 1829년부터 주변 해안가에 설치된 파이프를 잘라서 홀을 뚫는 공구를 만들어 사용했다. 바로 이 공구의 지름이 108mm(4.25인치)다. 이후 지금까지 홀의 직경은 변함이 없다. 108mm의 홀을 결정한 그 파이프 기구는 현재 머슬버러에 보관 및 전시돼 있다. 골퍼들의 "골프에는 세상 백팔번뇌가 다 들어있다"는 우스개 소리와 일치한다는 게 재미있다.
실용성 면에서는 딱이다. 아무리 가까워도 긴장할 수밖에 없지만 성인 남성의 손으로 쉽게 공을 꺼낼 수 있는 사이즈다. 홀(Hole)은 컵(Cup)으로 부를 수 있다. 파이프로 그린에 구멍을 뚫어 홀로 사용하던 시절에는 비가 오는 등 악천후에 홀이 무너지는 일이 잦았다. 선수이자 그린키퍼 톰 모리스가 아이디어를 냈다. 구멍을 판 뒤 금속이나 플라스틱 재질의 원통 컵을 넣어 홀의 모양을 유지했다.

홀컵은 그래서 이중표현이다. 역전앞이나 철교다리, 고목나무와 같은 경우다. 홀이나 컵 등 어느 한쪽만 칭해야 맞는 말이다. 깊이에 대한 규정까지 있다. 최소 100mm다. 공이 들어갔다가 튀어나오는 것을 방지한다.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를 포함한 프로골프대회는 홀 안의 컵을 흰색 페인트로 하얗게 칠한다. TV중계 화면에 홀의 위치를 잘 보이게 하는 효과가 있다.

KPGA 미디어팀장 zec9@kpga.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