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클럽하우스에서] '장타소녀' 톰프슨의 "아이 러브 코리아"

최종수정 2016.09.13 07:07기사입력 2016.09.13 07:07

장타의 동력 "오빠들 이기려다", 장갑 퍼팅은 골프 시작할 때부터, "명예의 전당 입성이 꿈"

세계랭킹 4위 렉시 톰프슨은 호쾌한 장타로 '흥행카드' 역할을 톡톡히 수행하고 있다.

[태안(충남)=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무조건 장타."

장타소녀 렉시 톰프슨(미국)에게 "장타와 퍼팅 중 중요한 것 하나만 선택하라"고 했더니 곧바로 돌아온 대답이다. 지난 4일 충남 태안의 골든베이골프장에서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한화금융클래식에서는 실제 280야드의 호쾌한 티 샷으로 구름갤러리를 매료시켰다. "퍼팅은 연습을 하면 잘 할 수 있을 것 같아서"라며 웃었다. 톰프슨의 '장타 예찬론'을 들어봤다.

▲ "오빠들 이기려다"= 현재 세계랭킹 4위로 미국의 실질적인 에이스다. 2012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 데뷔해 메이저 1승을 포함 통산 7승을 수확했다. 특히 평균 281.38야드의 압도적인 비거리로 '흥행카드' 역할을 톡톡히 수행하고 있다. 183cm에 큰 키에서 뿜어내는 호쾌한 장타를 앞세워 공격적인 플레이를 즐기는 스타일이다. 이글 1위(11개)다.

어린 시절 오빠들과의 경쟁이 장타의 출발점이라는 게 재미있다. "두 오빠들을 이기려다 나도 모르게 장타자가 됐다"며 "요즈음은 웨이트트레이닝 등 근력 운동에 공을 들이고 있다"고 소개했다. 아마추어골퍼를 위한 '장타 팁'이다. "스윙을 세게 하면 정타가 나오기 힘들다"면서 "자신만의 편안한 템포를 찾은 뒤 정확하게 스위트 스폿에 맞추는 연습을 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렉시 톰프슨은 장갑을 끼고 퍼팅을 하는 독특한 루틴을 갖고 있다.

▲ "장갑끼고 퍼팅하는 이유"= 그린에서는 다른 선수와 달리 장갑을 벗지 않고 퍼팅하는 게 트레이드 마크다. "처음부터 장갑을 끼는데 익숙해졌다"는 톰프슨은 "손 감각을 느끼기 위해 장갑을 벗고 퍼팅해 봤는데 별다른 느낌이 없고, 성적도 더 나아지지 않았다"며 "더운 여름철 장갑에 땀이 많이 밴다는 것 이외에는 특별한 불편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제는 아예 그린플레이의 루틴이 된 셈이다. 오히려 '장갑 퍼팅'에 대한 장점을 곁들였다. "그린에 올라갈 때마다 장갑을 벗어야 하는 불편함이 없다"며 "플레이 시간도 단축할 수 있다"는 자랑이다. 퍼팅은 사실 톰프슨의 '아킬레스건'이다. 라운드 평균 퍼팅 수가 LPGA투어 143위(30.93타)다. "열심히 연습하고 있고, 점점 좋아질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 "아이 러브 코리아"= 이번이 다섯번째 한국 방문이다. 지난해 10월 인천 영종도 스카이72골프장에서 열린 LPGA투어 KEB하나은행챔피언십에서는 역전우승을 일궈낸 짜릿한 경험까지 있다. 유소연(26), 전인지(22ㆍ하이트진로) 등과 친하게 지내고 있다. "한국에 올 때마다 많은 분들이 응원해 주신다"며 "좋은 추억이 있어 그런지 언제나 기대를 갖고 한국을 방문한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화금융클래식에 대해서는 높은 평가를 내렸다. "KLPGA투어를 소화한 건 이번이 처음"이라는 톰프슨은 "선수들에 대한 배려나 코스 세팅 등 전반적인 대회 운영이 완벽했다"며 "LPGA투어 비교해도 손색이 없다"고 호평했다. 다음달 KEB하나은행챔피언십 타이틀방어를 위해 다시 출격한다. "기회만 있다면 KLPGA투어 대회도 언제든지 참가할 의향이 있다"고 했다.

장타자 렉시 톰프슨이 아시아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엄지척'을 하고 있다.

▲ "명예의 전당을 꿈꾸며"= 한국 선수들에 대해서는 "강하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대부분의 선수가 멀리, 똑바로 치는 것을 보면 입을 다물 수가 없다"는 톰프슨은 "롱게임뿐만 아니라 쇼트게임, 특히 퍼팅이 훌륭하다"며 "모든 선수들이 약점을 찾아볼 수 없을 정도"라고 부러워했다.

마지막 목표는 '명예의 전당' 입성이다. 리디아 고(뉴질랜드)와 에리야 쭈따누깐(태국), 브룩 헨더슨(캐나다) 등이 펼치는 '영건 돌풍'에 대해 "어린 선수들은 겁이 없어서 더 좋은 성과를 내는 것 같다"며 "나는 이제 21살인데 나이가 많아 보일 정도"라는 조크다. "더 열심히 해서 '명예의 전당' 멤버가 되는 동시에 올림픽과 솔하임컵, 인터내셔널크라운 등 국가대항전에서 미국 국가대표의 책임을 다 하겠다"고 투지를 불태웠다.


태안(충남)=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