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장이근의 2승 사냥 "코스가 너무 쉬워"

최종수정 2017.09.10 21:35기사입력 2017.09.10 21:34

지스윙 메가오픈 우승 스코어 28언더파 260타 "KGT 최소타이자 최다 언더파"

장이근이 지스윙 메가오픈 우승 직후 트로피를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GT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한국오픈 챔프' 장이근(24)이 '2승 사냥'에 성공했다.

10일 인천의 드림파크골프장(파72ㆍ6938야드)에서 끝난 한국프로골프투어(KGT) 티업ㆍ지스윙 메가오픈(총상금 5억원) 최종일 5언더파를 보태 2타 차 우승(28언더파 260타)를 완성했다. 첫날부터 선두를 독점한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이다. 28언더파는 특히 KGT 72홀 최소타이자 최다 언더파 신기록이다. 이형준(25ㆍJDX)의 지난해 11월 투어챔피언십 26언더파 262타를 2타 더 줄였다.

코스가 너무 쉽다는 게 '약(藥)'이 됐다. 이번 대회는 실제 75위 강권일(26ㆍ1언더파 287타)까지 3라운드 진출 선수 전원이 언더파 스코어를 작성했고, 대회 기간 54개의 이글과 1966개의 버디가 쏟아졌다. 이승택(22)은 이날 4번홀(파4) 이글에 버디 11개(보기 1개)를 곁들여 12언더파 60타를 몰아쳐 18홀 최소타 기록까지 수립했다. 4위(25언더파 263타)다.

장이근에게는 우승상금 1억원을 보태 상금랭킹 1위(4억7000만원)를 탈환했다는 게 의미있다. 올 시즌 첫 2승 챔프, 신인왕과 상금왕을 동시에 제패할 수 있는 상황이다. "퍼팅이 좋았다"는 장이근은 "다음 주부터 시작하는 신한동해오픈과 제네시스챔피언십 등 특급매치에서 더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며 "10월 중순 미국으로 건너가 미국프로골프(PGA) 웹닷컴(2부)투어 퀄리파잉(Q)스쿨에 도전한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