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KPGA 2018시즌 규모 "최소 17개, 최대 20개 대회"

최종수정 2017.12.27 11:42기사입력 2017.12.27 11:42

양휘부 KPGA 회장
양휘부 KPGA 회장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최소 17개, 최대 20개 대회."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의 2018년 규모다. 2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2018년 17개 대회, 역대 최대 총상금인 141억원으로 진행된다"고 발표했다. 지난 시즌과 비교하면 2개 대회가 줄어들었지만 총상금은 1억5000만원이 증가했다. '카이도시리즈' 중 카이도골프 투어챔피언십만 내년 일정에 포함됐고, 현재 조율 중인 3개 대회가 추가된다면 20개, 총상금 156억원으로 늘어난다.

티업ㆍ지스윙 메가오픈, 전남오픈, 카이도남자오픈 등이 빠졌지만 KB금융챔피언십(가칭), KPGA인비테이셔널(가칭), 셀러브리티프로암 등이 신설됐다. 현대해상 최경주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원)이 2억5000만원을 증액해 총상금 10억원 이상 대회가 종전 7개에서 8개로 늘어났다. 국내 최대인 15억원의 총상금이 걸려 있는 제네시스챔피언십은 9월에서 5월로 자리를 옮겼다.

지난해와 같이 4월19일 개막전인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을 시작으로 11월1일 최종전인 투어챔피언십이 이어진다. 국내 유일의 미국프로골프(PGA)투어인 더CJ컵은 10월18일부터 나흘 동안 제주 나인브릿지에서 열린다. 양휘부 KPGA 회장은 "남자골프의 발전을 위해 새로운 기업이 후원을 해줘 다양한 대회가 신설됐다"면서 "아직 논의 중인 대회들을 최대한 빨리 협의해 마무리를 하겠다"고 했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