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맹녕의 골프영어산책] "김미(gimme) 퍼팅과 에티켓"

최종수정 2018.01.10 09:37기사입력 2018.01.10 09:37

OK를 받았을 때 연습 퍼팅을 하는 건 에티켓에 벗어나는 행동이다.



'OK'.

아마추어골퍼들(recreational golfers) 사이에서 갈등이 생기는 가장 큰 요인이다. 바로 프랜들리 게임(friendly game)에서 통용되는 김미(gimme) 퍼팅, 이른바 'OK'다. 짧은 거리에서 들어간다는 전제 하에 홀 아웃으로 간주하는 것이다(A gimmie or gimme putt is a putt so short a golfer considers it unmissable, so just picks it up and counts it as holed). 보통 30cm 이내다.

김미를 잘 주다가 갑자기 외면하면 불혐화음이 발생한다. '받고 싶은' 거리는 길고, '주는' 거리는 짧은 게 김미의 속성이다. 실제 경쟁자에게 주는 OK는 후하고, 내가 받는 OK는 항상 짧다고 느낀다. 참고로 선수들의 김미는 매치플레이에서만 가능하다. 스트로크플레이에서는 반드시 홀 아웃을 해야 한다(Concessions are made only in match play, not stroke play).

물론 "줘야 할 때와 그렇지 않을 때(The do's and don'ts of gimme putt strategy)"가 있다. 상대방의 리듬을 깨뜨리는 전략적인 활용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다음은 "That's a gimme" 라고 할 경우다. 트리플이나 '양파(더블파)' 퍼팅을 남겨뒀다면 미련 없이 "That's good"이다. 감정이 폭발하기 직전인데 짧은 퍼트까지 하라고 하면 열받아서 아예 라운드를 포기할지도 모른다.
'파 온'을 하고 4퍼트를 할 때 역시 과감하게 OK를 준다. 같은 맥락이다. 오르막 퍼트는 실수할 확률이 적다는 점에서 거리를 늘려준다. 직장 상사나 선배, 장인하고 라운드를 할 때는 OK 범위를 넓힌다(Be generous with your father-in-law). 직장과 가정 생활 모두 편해진다. 이미 돈을 많이 땄거나 상대방이 자존심을 버리고 컨시드를 요청한다면 무조건 OK다.

승패를 결정짓는 퍼팅은 반면 절대 김미를 주지말아야 한다( Never concede the putt that beats you). 버디 퍼팅도 기브는 금물이다(Don't give any birdie putt). 짧은 내리막 퍼팅과 옆라이 퍼팅(sideline putting)은 생각보다 어렵다. 리 트레비노(미국)는 "이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게 마누라와 내리막 퍼팅"이라고 했다. 김미를 받고 연습 퍼팅을 하는 것은 예의에서 벗어난 행동이다.

글ㆍ사진=김맹녕 골프칼럼니스트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