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우즈 2언더파 "쇼트게임 살아 있네"

최종수정 2018.01.29 07:00기사입력 2018.01.28 12:03

파머스오픈 셋째날 공동 39위 '점프', 노렌 선두, 파머 1타 차 2위

타이거 우즈가 파머스인슈어런스오픈 셋째날 14번홀에서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샌디에이고(美 캘리포니아주)=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돌아온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모처럼 저력을 과시했다.

2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토리파인스골프장 남코스(파72ㆍ7569야드)에서 이어진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파머스인슈어런스오픈(총상금 690만 달러) 셋째날 2언더파를 작성해 공동 39위(3언더파 213타)로 도약했다. 알렉스 노렌(스웨덴)이 3타를 더 줄여 리더보드 상단(11언더파 205타)을 접수했고, 라이언 파머(미국)가 1타 차 2위(10언더파 206타)에서 추격하고 있다.

우즈는 이날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었다. 티 샷의 페어웨이안착율이 불과 21.43%, 아이언 샷의 그린적중율 역시 50%에 그쳤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신기의 쇼트게임을 앞세워 스코어를 지켰다는 이야기다. 특히 26개의 '짠물퍼팅'이 돋보였다. 미국 골프위크는 "쇼트게임이 우즈를 살렸다"고 평가했고, CBS는 "창의적 샷이 돋보였다"고 극찬했다.

일단 2015년 8월 윈덤챔피언십 이후 무려 29개월 만에 3라운드에 진출해 곧바로 경쟁력을 과시했다는 게 의미있다. 토리파인스가 악명 높은 '난코스'라는 점에서 2언더파는 충분히 가치가 있다. 현재 공동 12위와는 4타 차, 최종일 '톱 10'까지 도전할 수 있는 자리다. 우즈는 "어려운 경기였다"며 "내일은 보다 쉽게 경기를 풀어나가고 싶다"고 만족했다.
노렌은 6번홀(파5) '2온 1퍼트' 이글에 버디 3개(더블보기 1개)를 보탰다. 유럽이 주 무대인 선수다. 장타자 J.B.홈스(미국)가 7언더파의 괴력을 앞세워 공동 3위(9언더파 207타)로 올라서 복병으로 등장한 상황이다. 세계랭킹 7위 저스틴 로즈(잉글랜드)가 공동 5위(8언더파 208타)다. 지난해 10월 2017/2018시즌에 포함되는 HSBC챔피언스를 제패해 2승째를 바라보고 있다.

디펜딩챔프 존 람(스페인)은 반면 아이언 샷이 흔들리며 3타를 까먹어 공동 12위(7언더파 209타)로 밀렸다. 22일 끝난 커리어빌더챌린지에 이어 '2주 연속 우승'이라는 진기록과 생애 최초의 세계랭킹 1위 등극이라는 엄청난 전리품이 동기 부여로 작용하고 있다. 한국은 김시우(23ㆍCJ대한통운)가 공동 62위(이븐파 216타), 강성훈(31) 공동 73위(2오버파 218타)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