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정의철의 골프잡학사전] "타이거 우즈가 본명이 아니라고?"

최종수정 2018.02.08 07:27기사입력 2018.02.08 07:27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의 본명은 '엘드릭 톤트 우즈'다.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이름을 남긴다."

생전에 훌륭한 일을 많이 하라는 뜻이다. 사람들은 실제 자신의 이름이 세상에 널리 알려지기를 원한다. 사실 이름은 단순한 글자가 아니다. 한 사람의 모든 것을 나타낸다. 한국인들은 특히 뿌리 깊은 유교사상의 영향을 받아 조상이 지어준 이름을 소중하게 여긴다.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활약하는 선수들도 마찬가지다. 이름값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

해외에서는 애칭으로 활동하는 선수들이 꽤 있다. '돌아온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대표적이다. 본명은 '엘드릭 톤트 우즈(Eldrick Tont Woods)'다. 타이거라는 아명(兒名)을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 등록했다. 예비역 육군 중령인 아버지 얼 우즈가 베트남 전쟁에 출전한 친구의 이름을 따서 "호랑이처럼 필드를 호령하라"는 의미로 아들에게 아예 '타이거'라는 이름을 붙였다는 사연이 재미있다.

장타자 버바 왓슨(미국) 역시 애칭이다. 본명은 '개리 레스터 왓슨 주니어(Gerry Lester Watson Jr.)'다. 아버지가 좋아했던 미식축구선수 '버바 스미스(미국)'의 이름이 출발점이다. 미식축구에서 대성공을 거둔 뒤 영화배우로 변신한 스타다. 애칭은 길고 어려운 이름보다 부르기 쉽다. 또 개성과 특징을 활용해 팬들의 뇌리에 확실하게 각인시키는 효과까지 있다.
'홈런왕' 베이브 루스(미국)의 본명은 '조지 허먼 루스(George Herman Ruth)', '축구황제' 펠레(브라질)는 '에드손 아란테스 두 나시멘투(Edson Arantes do Nascimento)'다. 브라질에서 펠레는 '황제(O Rei)'를 의미하는 대명사다. 박지성(한국)과 한솥밥을 먹었던 축구선수 치차리토(웨스트햄)는 '하비에르 에르난데스'다. 치차리토(Chicharito)는 스페인어로 '작은 콩'이다.

한국프로축구 K리그에서 활약한 박은호(브라질)는 '케리노 다 실바 바그너'다. 바그너를 한국식으로 부른 박은호라는 이름을 통해 국내 팬들에게 친근한 이미지를 안겨줬다. 국내 선수들은 그러나 애칭을 사용하지 않는다. 한국인의 이름은 보통 세 글자 안팎이기 때문이다. 애칭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셈이다. 이름은 다른 사람들이 더 자주 부른다. 힘이 되고 용기를 얻는다면 본명이든 애칭이든 상관 없다.

KPGA 미디어팀장 zec9@kpga.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