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골프토픽] "프로골프대회에 백돌이가?"

최종수정 2018.02.11 10:11기사입력 2018.02.11 10:11

훌리오 벨의 웹닷컴(2부)투어 클럽콜롬비아챔피언십 1, 2라운드 스코어카드. PGA투어닷컴 캡처.
훌리오 벨의 웹닷컴(2부)투어 클럽콜롬비아챔피언십 1, 2라운드 스코어카드. PGA투어닷컴 캡처.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첫날 93타에 이어 둘째날 105타."

미국프로골프(PGA) 웹닷컴(2부)투어 성적이라는 게 놀랍다. 훌리오 벨(콜럼비아)이라는 아마추어골퍼다. 10일(한국시간) 콜롬비아 보고타골프장(파71)에서 끝난 클럽콜롬비아챔피언십(총상금 70만 달러) 둘째날 2라운드 합계 56오버파 198타로 실격됐다. 이틀동안 파는 딱 4개, 보기 15개, 더블보기 12개, 트리플보기 3개, 쿼드러플보기 2개 등 요란한 스코어카드를 작성했다.

물론 초청장을 받아 출전했다. 콜롬비아골프계에 상당한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는 사업가로 알려졌다. 문제는 곱지 않은 선수들의 시선이다. '컷 오프' 기준점과 56타 차, 선두 벤 타일러(잉글랜드)와는 무려 65타 차가 나는 상황이 양해할 수 있는 한계를 벗어났다. 미국 골프다이제스트는 "많은 선수들이 초보 아마추어골퍼에게 돈을 받고 출전을 허용한 주최 측에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고 전했다.

대기 1번 선수 캐디는 "말도 안 되는 일이 벌어졌다"며 "누군가 돈의 힘을 과시해 선수는 손가락만 빨아야 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또 다른 캐디는 "선수들이 분노하고 있다"면서 "프로에게는 생계가 달린 문제"라고 가세했다.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스테픈 커리(미국)는 그나마 지난해 8월 웹닷컴투어 엘리메이클래식에서 이틀동안 8오버파를 작성해 156명 가운데 148위를 차지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