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마스터스] 1주일 순이익 320억원 "타이거 효과까지?"

최종수정 2018.04.11 07:34기사입력 2018.04.11 07:34

오거스타내셔널 독특한 전통과 '신비주의' 앞세워 매출 1억2400만 달러 "흥행 대박"

오거스타내셔널골프장은 '신비주의'를 앞세워 1주일에 무려 320억원의 순이익을 올리는 '흥행 대박'을 연출한다.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총상금 1100만 달러(117억6000만원)에 우승상금 198만 달러(21억1700만원).

시즌 첫 메이저 마스터스는 타이틀스폰서가 없다. 코스가 바뀌는 다른 메이저와 달리 매년 오거스타내셔널골프장에서 열리는 이유다. 상금규모 역시 3라운드 직후 확정한다. 재원은 충분하다. 입장권과 식음료, 기념품 판매, TV중계료 등이 무려 1억2400만 달러(1326억원)다. 경비를 풍족하게 쓰고도 3000만 달러(320억원)가 남는다. 주최 측의 폐쇄적인 운영이 오히려 '흥행 대박'을 연출한다는 게 흥미롭다.

▲ "그린 재킷과 챔피언스 디너, 파3콘테스트"= '구성(球聖)' 보비 존스(미국)가 1930년 클리퍼드 로버츠와 함께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인디언들의 농장 45만평을 사들여 골프장을 조성했고, 1934년 대회를 창설했다. 마스터스(The Masters)라는 이름은 1939년에 붙여졌다. '최고(最古)의 메이저' 디오픈이 1860년 출발해 158년의 세월이 흘렀다는 점을 감안하면 놀라운 성장이다.

마스터스만의 독특한 전통이 출발점이다. 먼저 챔프에게 우승컵 대신 주는 '그린 재킷(Green Jacket)'이다. 1949년 샘 스니드(미국가 최초다. 존스가 잉글랜드 로열리버풀에 갔을 때 캡틴들이 입었던 붉은 재킷에서 영감을 얻어 1937년 회원용으로 제작했다는 후문이다. 초대 챔프 호턴 스미스(미국)의 그린 재킷은 경매에서 최고 68만2000달러(7억3000만원)를 찍어 소장 가치를 증명했다.
챔피언이 이듬해 역대 우승자들을 초청해 저녁을 대접하는 '챔피언스 디너' 역시 빅 뉴스다.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는 '아로스 칼도소 데 보가반테(arroz caldoso de bogavante)'라는 스페인풍 랍스터 요리를 선택했다. 대회 개막 하루 전에는 인근 9개의 파3홀에서 '파3 콘테스트'를 열어 흥을 돋운다. 선수들은 아내와 여자친구, 아이들을 캐디로 동반해 축제 분위기를 만끽한다.

보비 존스는 1930년 인디언들의 농장을 사들여 오거스타내셔널골프장을 조성했고, 1934년 마스터스를 창설했다.


▲ "마케팅 동력은 신비주의"= 오거스타내셔널은 입회가 까다롭고, 철저한 회원중심제 운영으로 '스노비클럽(snobby club)'이란 악명까지 붙은 곳이다. 실제 미국의 내로라하는 정재계 인사들이 가입을 희망하고 있지만 대기자 신분에 불과하다. 300명의 회원은 철저하게 베일에 가려져 있다. 흑인은 1990년, 여성회원은 2012년 처음 입회를 허용했다. 비회원은 회원 동반이 아니면 정문조차 통과할 수 없다.

'신비주의'가 탄생한 배경이다. 선수들은 적어도 세계랭킹 '톱 50'에는 진입해야 출전할 수 있다. 출전 자체가 영광이다. 갤러리쪽도 사정은 비슷하다. 약 4만명의 패트런(patron)은 1972년 이미 마감됐다. 표는 아예 없고, 일반인들은 암표상을 찾아야 한다. 해마다 골프장 입구 워싱턴로드에 '티켓 구함'이라는 팻말을 든, 속칭 '삐끼'들이 도열하는 까닭이다. 암표는 1만 달러(1070만원)가 넘는다.

여기에 오거스타내셔널의 자존심을 더한다. 1년에 6개월을 휴장하면서 디벗 하나 없는 카페트 같은 코스를 자랑한다. TV중계는 오히려 수입을 자제해 너저분한 광고를 배제하고, 극소수의 기업을 선정해 1시간에 최대 4분만 허용한다. 전문가들은 "마음만 먹으면 1억달러의 중계료를 받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시청자들이 광고에 시달리지 않고, 마스터스에만 집중하라는 배려다.

마스터스는 입장권과 식음료, 기념품 판매, TV중계료 등으로 무려 1억24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린다.


▲ "1주일에 320억원 흑자?"= 입장권 판매만 3500만 달러(374억원)이다. 4만명의 패트런이 구입하는 325달러짜리 배지 값이 1300만달러, 월요일에서 수요일까지 연습라운드 관전 티켓 15만명 1000만 달러, 1주일에 6000~7500달러 하는 '버크먼스 플레이스'라는 VIP 관람시설 수입 1200만 달러 등이다. 올해는 특히 '돌아온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출전으로 연습라드부터 구름 관중이 몰려 들었다.

식음료와 기념품 판매도 만만치 않다. 연인원 30만 명의 갤러리가 평균 30달러씩만 소비해도 900만 달러다. 오거스타내셔널은 물론 폭리를 취하지 않는다. 클럽샌드위치나 맥주, 감자칩 등은 6.5달러, 피망치즈 샌드위치는 1.5달러에 불과하다. 기념품은 없어서 못 팔 정도다. 프로숍은 월요일부터 인산인해를 이루고 50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린다. TV중계권료 3000만 달러가 또 있다.

인구 20만명에 불과한 소도시 오거스타는 마스터스 주간을 '13월'로 부른다. 경제전문지 포천이 선정한 미국의 500대 기업 CEO 가운데 절반 이상이 오거스타를 방문한다는 통계가 있다. 20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몰려들어 방값은 천정부지로 치솟고, 주민들은 이 기간 집을 빌려주고 여행을 떠난다. 오거스타내셔널은 인근 부지를 꾸준히 매입해 연습장을 오픈하는 등 더욱 파워를 충전하고 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