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디오픈 챔프' 몰리나리 "축구광에 스키마니아"

최종수정 2018.08.09 08:01기사입력 2018.08.09 08:00

이탈리아 첫 메이저 우승, '형제골퍼' 대명사, 세계랭킹 6위에 라이더컵 포인트 1위

프란체스코 몰리나리가 '최고(最古)의 메이저' 147번째 디오픈 최종일 18번홀에서 버디를 낚은 뒤 환호하고 있다. 앵거스(스코틀랜드)=Getty images/멀티비츠
프란체스코 몰리나리가 '최고(最古)의 메이저' 147번째 디오픈 최종일 18번홀에서 버디를 낚은 뒤 환호하고 있다. 앵거스(스코틀랜드)=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디오픈 챔프' 프란체스코 몰리나리.

이탈리아 최초의 메이저 우승자다. 지난달 23일 스코틀랜드 앵거스 카누스티골프링크스에서 끝난 '최고(最古)의 메이저' 147번째 디오픈 최종일 타이거 우즈와 조던 스피스(이상 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 월드스타들을 제압해 더욱 스포트라이트가 쏟아졌다. 지난달 2일 퀴큰론스내셔널에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첫 우승을 일궈냈고, 곧바로 메이저챔프에 등극했다는 게 놀랍다.

1982년생, 올해로 36세다. 172cm, 72kg으로 체격은 왜소한 편이다. 형제골퍼로 유명하다. 치과의사 아버지의 권유로 형 에두아르도가 8세, 프란체스코는 7세에 골프에 입문했다. 에두아르도는 유러피언(EPGA)투어에서 3승을 수확한 선수다. 프란체스코는 2006년 마스터스에서 에두아르도의 가방을 들었다. "첫 메이저에 나설 때는 캐디백을 메기로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프란체스코는 두차례 이탈리아 아마추어챔피언십을 제패하는 등 5승을 거둔 뒤 2004년 프로로 전향했다. 23세 때인 2006년 이탈리아오픈에서 첫 우승 트로피를 수집했다. 2016년 이탈리아오픈을 다시 접수해 이 대회 첫 2승의 주인공이 됐다. EPGA투어에서 6승을 쌓아 코스탄티노 로카(5승)를 뛰어 넘어 이탈리아 선수 최다승을 기록했다. 2015년부터 PGA투어를 병행하고 있다.
'디오픈 챔프' 프란체스코 몰리나리(왼쪽)와 형 에두아르도는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형제 골퍼다.
'디오픈 챔프' 프란체스코 몰리나리(왼쪽)와 형 에두아르도는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형제 골퍼다.


프란체스코는 '축구광'이다. 토리노 출신이지만 인터밀란 팬이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는 웨스트햄을 좋아한다. 동계 스포츠에도 능하다. '스키마니아'다.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 때는 성화 봉송에 참여했다. 대항전에 강한 스타일이다. 골프월드컵에 총 7회 출격했고, 2009년 형과 동반 출전해 이탈리아의 유일한 우승을 이끌었다. 2010년에는 유럽과 미국의 골프대항전 라이더컵에 출격해 우승에 힘을 보탰다.

라이더컵에서 우즈와 두차례나 격돌했다는 개 재미있다. 2010년 4홀 차로 졌지만 2012년에는 무승부를 만들어 '메디나의 기적'(Miracle at Medinah)'에 동참했다. 올해 디오픈 8개월 전 동료 골퍼에게 "2년 6개월 뒤 은퇴할 생각"이라며 "커피숍에서 스포츠 중계를 볼 계획"이라고 했지만 지금이 전성기다. EPGA투어에서는 지난 5월 '롤렉스시리즈' BMW PGA챔피언십에서 일찌감치 우승컵을 챙겼다.

퍼팅 코치 필 케니언(잉글랜드)을 만난 뒤 일취월장했다. 저스틴 로즈와 토미 플릿우드(이상 잉글랜드), 헨리크 스텐손(스웨덴)의 스승이다. 특히 퍼팅이 좋아졌다. 디오픈에서 퍼팅 부분 4위다. 9일 현재 세계랭킹 6위다. 프란체스코 보다 앞선 유럽 선수는 3위 로즈와 5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뿐이다. 존 람(스페인)은 7위다. 프란체스코는 2018년 라이더컵 랭킹 포인트 1위를 질주 중이다.

프란체스코 몰리나리가 퀴큰론스내셔널에 PGA투어 첫 우승 직후 호스트인 타이거 우즈와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프란체스코 몰리나리가 퀴큰론스내셔널에 PGA투어 첫 우승 직후 호스트인 타이거 우즈와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