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골프토픽] EPGA투어 "40초 샷 클락 적용"

최종수정 2017.10.10 09:46기사입력 2017.10.10 09:46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유러피언(EPGA)투어가 '샷 클락(shot clock)'을 시행한다는데….

40초 이내에 샷을 해야 하는 규정이다. 잉글랜드 데일리메일이 10일(한국시간) "EPGA투어가 오는 6월 오스트리아오픈에서 샷 클락을 적용한다"고 전했다. "그룹마다 시간을 체크하는 심판이 따라다니며 처음 시간을 초과하면 경고, 두번째부터는 1벌타를 부과한다"며 "이 제도가 도입되면 한 라운드를 마치는 데 걸리는 시간을 약 45분 정도 단축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지난 5월 '골프 식스스'라는 이벤트무대에서 활용된 적은 있지만 정규 대회에서는 처음이다. '신속한 플레이'를 위해서다. 지구촌 골프규칙을 관장하는 영국왕립골프협회(R&A)와 미국골프협회(USGA)는 이미 "시대의 흐름을 반영해 규칙을 대폭 수정한다"며 내년 초 새 골프규칙 발표를 예고했다. 2018년 적응기를 거쳐 2019년 1월부터 전면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샷 클락을 포함해 분실구를 찾는 시간을 현행 5분에서 3분으로 줄이는 등 경기 시간 단축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게 흥미롭다. 홀과의 거리와 상관없이 준비된 선수부터 플레이하고, 캐디가 퍼팅라인을 읽어주는 것을 금지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리웨스트우드(잉글랜드)는 인터뷰를 통해 "매우 바람직하다"면서 "오히려 너무 늦은 감이 있다"고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